함양물레방아떡마을

홈으로 즐겨찾기
덕유산 줄기인 기백산과 거망산 사이를 흐르는 맑고 깨끗한 용추계곡이 이루어 놓은 계곡과 숲, 그리고 유서 깊은 사찰은 찾는 이들의 마음을 맑고 평화롭게 합니다.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과 정이 가득한
함양 물레방아 떡마을

심원정

함양물레방아떡마을
조선시대 돈암 정지영이 노닐던 곳에 그 후손들이 고종3년(1806년)에 세운곳으로 수수하고 고풍스런 정자에 오르면 마음까지 맑아진다는 청신담과 층층이 포개진 화강암 무리가 한눈에 펼쳐집니다.

솔숲 (송대)

함양물레방아떡마을
마을 앞 개천 사이에 있는 솔숲으로 마을의 보호수이다. 솔향 은은한 솔숲은 주민과 마을을 찾는 이들에게 좋은 휴식처가 되어 줍니다.

연암물레방아

함양물레방아떡마을
연암 박지원 선생이 안의현감시절에 우리나라 처음으로 물레방아를 만든 것을 기념하기 위하여 연암물레방아고원을 조성하였고 지름 10m, 폭 2m의 물레방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다고 합니다.

용추사

함양물레방아떡마을
신라 소지왕 9년(487)에 각연대사(覺然大師)가 창건한 옛 장수사와 4대 부속 암자중에서 현존하는 유일한 사찰로서, 6.25동란때 소실되어다가 옛터의 복원을 추진하여 1959년 재건하였다.

매바위

함양물레방아떡마을
마을 뒷산에 있는 매바위는 날카로운 부리 모양을 하고 있으며 마을의 액운을 내칠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매산나소

함양물레방아떡마을
여름이면 시원한 풍경이 일품인 안심마을 앞 계곡에 있는 소로 ‘매살았나’ 물어보면 ‘매삿다’(매가 살았다)에서 연유되었다.

돌모리

함양물레방아떡마을
정유재란때 왜병을 물리치기 위해 황석산성을 쌓을 돌을 아낙네들이 앞치마로 싸서 나르다 황석산성이 함락 되었다는 비보를 듣고 그 자리에 돌을 놓고는 땅을 치고 통곡 하였는데, 이때 흘린 눈물이 돌에 스며들며 돌과 돌이 붙어 지금과 같은 아주 큰바위가 되었다고 전해 오는 돌 무더기입니다.

용추자연휴양림

함양물레방아떡마을
해발 1,325의 금원산 기슭, 아름다운 계곡과 다양한 수종의 원시림으로 이루어져 자연경관이 수려한 휴양림입니다. 삼림욕장, 산책로, 오토켐핑장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